조이밴쿠버

조이밴쿠버가 2019년 01월 04일자, 캐나다의 최신 뉴스를 알려드립니다.


메트로 밴쿠버 집값, 지난해 2.7% 내렸다

밴쿠버 집값이 지난해 하락세로 마감했습니다. 2019년 전망도, 일단 하락세 유지 입니다.


캐나다 입국 시 생체정보 확인 시작

캐나다 영주권, 유학, 근로 허가 신청자는 현재 지문과 얼굴 사진을 제출하게 돼 있습니다. 또한 유학이나 근로허가 갱신할 때도 제출을 요구하기 시작했습니다. 입국 시 제출한 내용을 확인하기 시작했습니다.


캐나다에서 가장 취업하기 좋은 곳: 현재는 BC

캐나다 국내 실업률이 2018년 12월 5.6%로 마감했습니다. 주 별로 보면 브리티시컬럼비아가 4.4% 가장 낮습니다. 다른 지역별, 업종별 상황은 기사를 참고하세요.


'부모 도움 안받는 캐나다인'은 옛말

워낙 집값이 비싸서, 부모 도움없이 살 수 있는 사람이 거의 없어졌습니다. 이제는 부모 도움 받지 않은 자녀는, 자랑할만한 일인거 같습니다.

의류 재활용함 보기 힘들어진다

밴쿠버 시내 의류 재활용함을 일제히 철거 중입니다. 이유는 노숙자가 끼어 사망한 사건이 지난해부터 7건 발생했고, 지난 연말에도 1건 발생했기 때문입니다. 노숙자가 재활용함을 여는 이유는 쓸만한 물건을 꺼내가기 위해서 입니다.

"모바일이 유선 수익 3배 넘었다"

대세는 모바일. 캐나다 국내에서도 모바일이 통신 분야에서 차지하는 수익 비중이 50%를 넘어섰습니다. 반면에 장거리 전화 수익은 한 해 10% 이상 후퇴하고 있고, 지상선 전화기 역시 수익 감소가 일어나고 있습니다.


캐나다 뉴스는 주 5일 업데이트되는 조이밴쿠버와 함께하세요. 조이밴쿠버는 캐나다 뉴스 전문가가 만드는 온라인 매체입니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