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밴쿠버

BC주정부가 주류 유통에 제한을 계속 풀면서 요즘 주변에 양조장 많이 늘어난 싶습니다.


관련 축제가 있습니다. BC Distilled Festival 이라고 증류주 축제입니다. 증류주는 흔히 구분할 스피릿(Sprits)이라고도 불리지요. 진이니 럼이니 해적들(?) 좋아하는 종류.

올해로 네번째 맞이하는 간단한 음식과 곁들여 마시는 , 주당 친구랑 같이 가면 좋을

식도락가 뿐만 아니라 아마도 분야 사업하는 분은 관심있을 싶어요. BC주내  스피릿 만드는 데는 거의 참여하고 있습니다.


사진=https://bcdistilled.ca




참고: https://bcdistilled.ca


날짜와 시간은!

4 8() 일반인 시음은 오후 6시부터 오후 9 사이.


장소는!

Croatian Cultural Centre  (3250 Commercial Dr.)

크로아시안 문화센터인데, 스카이트레인역하고 가깝습니다.

밀레니엄 라인 커머셜-브로드웨이 역에서 하차해서 남쪽으로 내려가거나.

엑스포 라인 나나이모 역에서 하차해서 북서쪽으로 조금 올라가거나.


 준비물

예매권. 공짜가 아닙니다. 공짜술이 어딨겠나요? 2 15 부터 판다고 합니다.


캡틴밴쿠버의 당부.

술이 사람 잡아먹으면 안되고, 살짝 즐겨야 오케이

음주 운전은 캐나다에서는 매우 매우 매우 매우 중범죄. 인생 파괴 범죄


캡틴밴쿠버라면?


전에 비슷한 행사에서는 테이블에 자리 지정해주고 6~8 정도 아주 소량이 담긴 술을 시음하는 식이었는데, 이건 행사 사진 보니 아무래도 스탠딩 파튀~ 분위기 같네요

저는 스피릿보다는 맥주를 선호하는 쪽이다보니~ 추천부탁합니다.

Comment +0